샬롬👋  서울김포영광교회 공식홈페이지가 새로 오픈하였습니다.

📞  문의 031-987-0697 

샬롬👋  서울김포영광교회 

공식홈페이지가 새로 오픈하였습니다.

[주일 축제예배]왕의 신부여! 바벨론 언어와 결별하라 (창세기 11장 7-8절)


왕의 신부여! 바벨론 언어를 버려라

(The king's bride! Abandon the Babylonian language)

창세기 11장 7-8절


1. 바벨의 언어에서 성령의 언어로 바꿔야 승리한다.

성경에는 두가지 언어에 대한 사건이 있었습니다. 하나는 바벨탑 사건이고 다른 하나는 오순절 성령강림 사건입니다. 창세기 11장 7-8절을 보십시오. “자, 우리가 내려가서 거기서 그들의 언어를 혼잡하게 하여 그들이 서로 알아듣지 못하게 하자 하시고 여호와께서 거기서 그들을 온 지면에 흩으셨으므로 그들이 그 도시를 건설하기를 그쳤더라.”라고 말씀합니다. 바벨론의 언어는 하나님께서 가증히 여기며 그들의 삶을 무너뜨리십니다. 근원이 사탄인 혼잡한 바벨론의 언어를 버려야 합니다.

사도행전 2장 4절을 보십시오. “그들이 다 성령의 충만함을 받고 성령이 말하게 하심을 따라 다른 언어들로 말하기를 시작하니라.”라고 말씀합니다. 방언은 하늘의 언어요 성령님의 언어입니다. 언어는 현실을 묘사하는 단순한 도구가 아니고 언어는 현실을 만드는 무기입니다. 이기는 삶을 위해서는 성령님을 통해 경건한 언어를 사용하도록 훈련해야 합니다.


2. 생명력이 있는 영적인 언어는 인생의 최종병기이다.

히브리서 4장 12절을 보십시오. “하나님의 말씀은 살았고 활력이 있어 좌우에 날선 어떤 검보다도 예리하여 혼과 영광 및 관절과 골수를 찔러 쪼개기까지 하며”라고 했습니다. 여기서 말하는 활력은 헬라어로 ‘에네르게스’ 즉 에너지입니다. 하나님의 말씀이 성령으로 감동된 성도들의 입에서 나갈 때 그것은 강력한 무기가되며 어떤 병기보다 강한 최종 병기가 되는 것입니다. 마태복음 12장 36-37절을 보십시오. “사람이 무슨 무익한 말을 하든지 심판 날에 이에 대하여 심문을 받으리니 네 말로 의롭다 함을 받고 네 말로 정죄함을 받으리라.”라고 말씀하셨습니다. 하나님께서는 사람을 말로 평가하시고 심판 날에 의롭다함과 정죄함을 구분하는 기준으로 삼으신다는 것입니다. 그러므로 우리는 성령께서 우리의 말을 다스리시도록 해야 합니다. 성령으로 충만한 사람은 가장 먼저 말이 변합니다. 성령의 언어는 살리는 언어이며,축복과 사랑의 언어로 영적 전쟁에서 승리하게 합니다.


3. 성령의 생각을 혀로 말할 때 영적 무기가 된다.

로마서 10장 11-12절을 보십시오. “성경에 이르되 누구든지 그를 믿는 자는 부끄러움을 당하지 아니하리라하니 유대인이나 헬라인이나 차별이 없음이라 한 분이신 주께서 모든 사람의 주가 되사 그를 부르는 모든 사람에게 부요하시도다.”라고 말씀합니다. 믿음은 우리를 부요케 하는 능력이 있습니다. 언어는 현실을 묘사하는 단순한 도구가 아닙니다. 언어는 현실을 만드는 무기입니다. 우기가 하는 말이 인생을 만듭니다. 어제까지 한 말이 오늘을 만들었습니다. 오늘 하는 말이 내일을 만듭니다. 지금부터 하는 말이 우리의 미래를 만듭니다. 이사야 50장 4절을 보십시오. “주 여호와께서 학자의 혀를 내게 주사 나로 곤핍한 자를 말로 어떻게 도와줄 줄을 알게 하시고 아침마다 깨우치시되 나의 귀를 깨우치사 학자 같이 알아 듣게 하시도다.”라고 말씀합니다. 깊이 은혜의 눈을 뜨고 보면은 내 삶의 현실을 만드는 무기는 다름 아닌 언어라는 무기입니다. 성령의 생각을 혀로 말할 때 그 언어는 영적 무기가 되는 것입니다. 학자의 혀를 소유하시기를 축복합니다.


나눔 : 오늘 말씀을 듣고 받은 은혜를 서로 나누시고 언어의 경건을 회복하게 해달라고 기도합시다. 그리고, 셀가족과 교회공동체와 담임목사님을 위해 기도합시다.